“두껍아 두껍아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어린 시절 부르던 노래가 생각난다수십 년 살던 집 뒤로 하고 이사를 하려니몸만 빠져나가면 좋을 텐데,그릇 하나 용품 하나 모두 추억이 쌓여있고정이 차 있다손때 묻은 생활용품 담금주 전기제품어느 것 하나 과감히 버릴 용기가 나지 않는다새집엔 장롱도 피아노도 받아들이지 않으니 모두 버리고 가는 게 상책인데, 애착이 가지만 낡은 고물을 갖고 가 어디에 둘 건가세월을 머금은 이 몸은 바꿀 수 없지만주변이라도 산뜻하게 하는 게 가족에 대한 배려 아닐까이럴 땐 허물만 벗고 떠나는 매미가 부럽다
최종편집: 2024-06-16 12:36:20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