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매계문학상 수상자가 선정됐다. 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심사위원회를 열어 매계문학상 본상에 김상미 시인, 향토문인상에는 민경탁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 시집은 김상미 시집 『갈수록 자연이 되어가는 여자』와 민경탁 시집 『달의 아버지』이다. 매계문학상은 김천문화원이 조선 성종조에 『두시언해(杜詩諺解)』간행을 주도하고 유배가사의 효시인 「만분가(萬憤歌)」를 집필하는 등 우리나라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매계 조위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2017년 제정돼 그동안 12명(본상 7, 향토문인상 5)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매계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상미 시인은 1990년 『작가세계』를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모자는 인간을 만든다』『검은, 소나기떼』『잡히지 않는 나비』『우린 아무 관계도 아니예요』가 있다. 서울에서 작품활동을 하는 김상미 시인은 박인환문학상, 지리산문학상, 전봉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매계문학상 향토문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민경탁 시인은 1995년 『시세계』를 통해 등단해 시집 『이팝꽃 곁에 두고』『황악산 구름꽃』, 산문집 『살며 사랑하며 깨달으며』, 평전『작곡가 나화랑 그의 인생과 음악; 반짝이는 별빛 아래』가 있다. 김천 출신의 민경탁 시인은 김천시문화상, 경상북도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심사는 김종태 시인(호서대 교수)과 김영탁 시인(제2회 매계문학상 본상 수상자)이 맡았다. 심사위원회는 “김상미 시인의 수상 시집 ????갈수록 자연이 되어가는 여자????는 운명에 대한 성찰을 통해서 아름답고 처연한 문학적 결기를 구현하고 있으며 시인의 슬픔과 연민이 자신을 넘어 마침내 이 세계의 상처와 고통에 대한 모성적 치유를 향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는 심사평을 했다. 심사위원회는 또한 “민경탁 시인의 수상 시집 ????달의 아버지????는 근원의 상상력을 근간으로 삼아 인간 삶의 본질에 대한 회귀의 지향성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고향의 서사에 대한 구체적인 형상화는 이러한 회귀의식을 연대와 합일의 시정신으로 나아가게 하고 있다”는 평을 했다. 한편, 시상식은 21일 오후 4시 김천시립문화회관 2층 공연장에서 열린다.
최종편집: 2024-07-16 02:06:04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