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나간 비가 소리 없이 돌아왔다 나는 온전히 당신에게 갇혀버린다아, 그 순간의 나는 우울한 섬이었나 보다바람이 여린 창문의 귀를 살짝 당기면피아노의 선율이 짙은 커피 향을 표절하고나는 또 바람의 연주자인 당신이 된다한 생애 살 같이 자란 내 문장 때론 봄비나 바람처럼 조용히 밀려온다많은 밤을 새워도 잘 데워지질 않는 건너편들도 있다건너편들이 건너오길 간절히 기다리며 나는 못난 문장 안에서 내어줄 여백을 자꾸 찾아본다건너편은 그냥 저녁처럼 남겨두리라어느 순간에도 그림자는 있다그 안쪽의 이름 모를 벼랑과 서쪽을 담아내어바람과 봄비 같은 등 하나 내어주면 좋겠다
최종편집: 2024-07-16 03:41:14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