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팔로우에는 생계를 위해 목숨을 걸고 동굴에서 제비집을 따는 사람이 있다제비집 1kg이 일 년 연봉에 팔리니한 달에 한 번 동굴 벽을촛불 켜 기원하고 맨손으로 오른다제비가 침을 발라 지은 집사용이 끝난 집을 채취해불순물 떼어내고 끓여 먹는 특식이다새끼를 위해 입이 부르트게 집을 짓는 제비와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절벽을 타는 사람과 제비집 먹고 자랑하는 돈 많은 사람이 얽혀 산다
최종편집: 2024-06-16 12:26:38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