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한마디를 간절히 듣고 싶다나신이 된 숭어리 그림자에 달라붙어해거름 노을 속에서뭉클함 개킨다어둠이 번질수록 더워지는 너의 가슴이승을 뚜벅뚜벅 버선발로 걸어왔나깊은 골 바쁘게 돌아마디숨 가다듬고살아온 이력들을 말아 올린 소지처럼익숙한 소실점이 푸서리길 돌아서면 심마니 노랫가락처럼 눈이 열려 흐르고*목이(木耳)는 담자균류 목이과의 버섯
최종편집: 2024-04-13 09:21:41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