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삿짐을 싼다어머니 저세상 보내고자식들 큰 도시로 떠나고둘만 남아그동안 평수 늘려 왔는데이번엔평수 줄여 이사를 간다 많이 버려야 한다많이 지워야 한다 세월 지난 옷가지쓸모없어진 아이들 책상어머니 손때 묻은 작은 가방하세월 함께한 책장의 서적거실 모퉁이를 지켜 준소품들도 하나둘 내어놓을 것과 가져갈 것을 고민한다 내어놓으면서내 삶의 조각 일부를 보낸다애써 내 마음을 정리한다조금씩 보내다 보면마지막 이삿날은 훨씬 가벼워질 테지
최종편집: 2024-07-16 03:52:17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새김천신문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시민로 8, 2층 대표이사 발행 편집인 : 전성호 편집국장 : 권숙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희연
전화 : 054-432-9100 팩스 : 054-432-9110등록번호: 경북, 다01516등록일 : 2019년 06월 25일mail : newgim1000@naver.com
새김천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새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